▒▒Line ITC▒▒
 
 
 
 
 
작성일 : 11-08-31 11:29
연합뉴스-<의학> "유산균으로 정신질환 치료 가능"
 글쓴이 : 최고관…
조회 : 4,313  
<의학> "유산균으로 정신질환 치료 가능("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유산균으로 우울증, 불안장애 같은 정신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일랜드 코크 대학(University College Cork)의 존 크라이언(John Cryan) 박사는 일부 요구르트 제품에 들어가는 유산균의 한 종류인 락토바실루스 람노수스(Lactorbacillus rhamnosus)가 뇌에 영향을 미쳐 스트레스, 불안, 우울증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뉴 사이언티스트 인터넷판이 30일 보도했다.

   크라이언 박사는 일단의 쥐에 28일동안 락토바실루스 람노수스를 섞은 수프를 주고 일련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보통 먹이를 먹은 쥐들에 비해 불안한 행동을 보이지 않고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코스테론 수치도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산균을 먹은 쥐들은 또 불안과 연관이 있는 뇌 부위인 편도체의 수용체 발현이 감소하는 등 뇌기능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이는 장(腸) 박테리아가 뇌기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크라이언 박사는 지적했다.

   장 박테리아의 구성에 변화를 일으키는 항생제가 투여된 쥐들은 평소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다가도 모험적인 행동을 감행한다는 연구결과도 앞서 발표된 일이 있다.

   크라이언 박사는 장박테리아는 중추신경계와 위장관(胃腸管)을 연결하는 미주신경(vagus nerve)을 통해 뇌의 신경전달물질에 영향을 미쳐 기분과 행동에 변화를 유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산균을 먹은 쥐들은 미주신경을 끊었을 때는 유산균을 먹지 않은 쥐들과 같은 행동패턴을 보였다고 그는 밝혔다.

   미주신경은 척추동물의 10번째 뇌신경에서 갈라져 나와 흉복부의 각 기관으로 내려가는 말초신경으로 여러 기관의 지각, 운동, 분비를 지배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8/31 10:00 송고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1/08/31/0619000000AKR20110831065200009.HTML?template=3397